목회칼럼

HOME > 칼럼과설교 > 목회칼럼

“인생의 안전한 방향 하나" (2022.01.16)

     일상을 살다보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시간을 걸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지루한 일상을 견디며 인내하며 같은 길을 걸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생각대로 되어 지지 않는 일상 때문에 한숨 섞인 기도를 내뱉으며 똑 같은 길을 반복하며 걸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도무지 어쩔 수 없는 현실 속에서도 참고 인내하며 주어진 길을 성실하게 감당해야 하는 책임감 때문에 숨 막히는 그 길을 성실하게 걸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한 순간 밀어 닥치는 두려움 때문에 이 길이 맞는 길인가? 주저하고 고민하며 걸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눈을 들어 하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우리의 그 모든 걸음, 그 모든 시간 속에서 하나님이 일하시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길을 갈 때, 알 수 없는 시간들이 있습니다. 이 길일까? 저 길일까? 수없이 되돌아보며 의문하는 시간 속에는 내가 다 알 수 없는 주님의 숨결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 자리가 어디이건, 주님의 시간 속에서 주님의 마음을 구하며 주님의 얼굴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평균수명 90세 시대, 인생의 3분의 2, 나이 육십을 지나고 나니 삶의 연륜이라는 것이 조금 생기는 거 같습니다. 환갑이 지난 관점으로 인생을 보니까, 사람들은 살던 대로, 생각하던 대로, 결정하던 방식대로 생각하고 결정하며 살아가는 거 같습니다. 그런데 만약, 언젠가 그 일상의 생각이 균형을 잃고 부풀려져 객관적인 상식에서 벗어나 인생의 핸들을 크게 돌린다면, 그래서 기존과 다른 삶의 커다란 각도를 만들게 된다면 관성과 저항으로 인해 뒤집어지거나 부러져 사고가 나게 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생의 어느 순간에 자신이 기대하고 있는 선택과 결정을 하려면 지금부터 아주 작은 방향을 하나 만들어 놓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오늘의 내가 바로 미래의 내 모습이라는 말이 있듯이, 미래의 내가 주님의 인도하심과 임재 안에 있기 위해서는 오늘, 지금 내발을 비추는 주님의 빛에 순종하는 습관을 만들어야 합니다. 새해 말씀통독의 시간들이 소중한 것은 내 인생의 발길에 꺼지지 않는 등불을 갖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말씀을 대하는 마음의 진정성으로 그 빛의 밝기가 결정될 것이고 그 빛이 앞으로 내 인생이 가야할 길을 훤히 밝혀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말씀이 의문 많은 인생의 해답이 되고, 그 말씀을 따르고 순종하는 삶의 습관이 우리의 인생을 풍성한 삶으로 그 결과를 분명히 할 것입니다. 말씀통독으로 인생의 안전한 한 방향을 만들기 바랍니다. 또 한 주간, 온 가족이 함께하는 말씀통독으로 복된 가정을 이루는 주님의 축복의 한 방향을 만들어가는 소중한 시간들이기를 소원하고 축복합니다.


  1. “밀도 있는 신앙의 삶" (2022.02.06)

    Read More
  2. “화목의 마중물이 되자" (2022.01.30)

    Read More
  3. “인생의 안전한 방향 하나" (2022.01.16)

    Read More
  4. "결단, 시작, 열정 그리고 일관성이다" (2022.01.02)

    Read More
  5. "성장을 위한 핵심가치" (2021.12.26)

    Read More
  6.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2021.12.19)

    Read More
  7. "2021년 매듭짓기" (2021.12.07)

    Read More
  8. "감사가 절대적인 이유" (2021.11.21)

    Read More
  9. "하나님을 의식하는 습관" (2021.11.07)

    Read More
  10. "백신(Back 信)특새" (2021.10.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

교회안내

경기 부천시 경인로137번나길 2, 3층
Tel : 070 - 7372 - 0944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