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칼럼과설교 > 목회칼럼

“불평 않고 남 탓 안하기!" (2022.04.10)

     주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기념하는 종려 주일을 보내고 그 다음날부터 한 주간을 고난주간으로 보내게 됩니다. 이번 고난주간에는, 좀 더 의미 있는 경건의 시간을 가져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으레 하는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자는 피상적인 말보다 진정 주님의 고난을 묵상하며 우리가 할 일이 무엇일까를 고민해야겠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주님의 고난을 슬퍼하고 안타까워하며 한 주간을 보내는 것을 주님이 원하실까?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보다는 우리가 주님을 더욱 닮기 위해 무엇인가 실천하는 시간들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 것입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가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라는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주님이 목표하신 그 일에 우리가 순응하는 한 주간을 보냄이 의미 있고 옳겠다 쉽습니다. 그래서 사랑으로 그 십자가의 길을 감당하신 주님을 생각하며 우리가 사랑의 더 깊은 단계에 이르면 좋겠다는 목표를 정하고 불평 않고 남 탓 안하기!”를 실천하는 한 주간이면 의미 있겠다는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불평 때문에 감사를 잊게 되고 사랑을 잃게 됩니다. 내 원대로 되지 않는다고 원망하니 그것으로 기쁨을 상실하고 그뿐 아니라, 그 탓을 남의 탓으로 돌리며 분을 내니 관계까지 무너지고 깨어집니다. 주님께서 마지막 성만찬을 제자들과 나누시며 그들의 발을 씻기시고 결론으로 하신말씀이 너희도 이같이 서로 사랑하라 이셨습니다. 세상이 갈수록 자기중심적인 사회가 되니 진정한 사랑이 사라지고 이기적인 거짓 사랑만이 남았습니다. 그런 문화 속에서 일상을 사니 그 이기적인 자기중심성이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감사가 없고, 배려가 사라진 상막한 세상의 그 중심에서 고난주간을 보내며 우리의 마음의 상태를 점검하고 주님의 성품 닮기를 다짐하며 일상에서 그 다짐과 결심을 실천함으로써 믿음이 성장하고 성숙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렇게 불평 않고 남 탓 안하기 캠페인을 고난주간 진행하겠습니다. 일상을 살면서 불평 않고 남 탓을 안 하려면,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괜찮습니다!’를 잘하면 될 거 같습니다. 이 네 가지 말 속에 사랑과 배려의 마음이 담겨 있으니... 그렇게 우리 공동체가 고난 주간, 믿음을 살아보겠습니다! ...

모두모두 파이팅!!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1. “행복에 대한 비현실적인 기대" (2022.05.22)

    Read More
  2. “어제의 선택이 오늘의‘나’이다." (2022.05.15)

    Read More
  3. “공동체는 행복프로세서" (2022.05.01)

    Read More
  4. “마태효과 이론" (2022.04.24)

    Read More
  5. “부활의 증거들" (2022.04.17)

    Read More
  6. “불평 않고 남 탓 안하기!" (2022.04.10)

    Read More
  7. “선택과 집중이 믿음이다!" (2022.04.03)

    Read More
  8. “가 치 조 정" (2022.03.20)

    Read More
  9. “수용성을 높이자" (2022.03.06)

    Read More
  10. “1초의 순간도 소중히..." (2022.02.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

교회안내

경기 부천시 경인로137번나길 2, 3층
Tel : 070 - 7372 - 0944

찾아오시는길